플루크네트웍스 2019.08.12

홈 > 전기·에너지 > 뉴스&프로덕트

HP 2019.07.30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올해 태양광 보급목표, 7월말에 조기 달성!

입력 : 2019.08.19 13:35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올해 태양광 보급목표를 7월말에 이미 달성했다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7월말까지 설치된 신규 태양광 설비는 1.64GW(잠정치)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올해 태양광 보급목표였던 1.63GW를 이미 넘어선 결과다.

 

올해 태양광 보급목표 달성은 지난해 달성한 10월초보다 약 2개월 빠르게 이뤄졌다.

 

규모별로 보면, 1MW이하 중·소형 태양광 설비가 전체 설치량의 92.1%인 1.5GW를 차지했다.

 

지난해(83%)보다 더 비중이 높아진 셈이다. 특히 100kW초과 1MW이하 태양광 설비의 비중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확대(‘18.7월 46.2% → ’19.7월 54.8%)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지난해와 유사하게 ①전남(0.3GW, 18.3%), ②전북(0.28GW, 17.0%), ③충남(0.23GW, 14.0%), ④경북(0.21GW, 12.7%), ⑤경남(0.13GW, 8.0%) 등이 태양광 보급을 주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입지별로는 산지의 비중이 전년 대비 0.9%p 낮아진 29.5%를 차지한 반면, 농지는 6.4%p 높아진 33.1%를 차지했다.

 

여기에는 ▲REC 가중치 축소(’18.6월) ▲허가가능 경사도 강화 ▲일시사용허가제도(’18.12월) 도입 등 정부의 산지 태양광 설치요건 강화대책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중요한건 국내 태양광 시장은 양적 확대뿐만 아니라 질적 개선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단 사실이다.

 

지난해에는 효율 18% 이상 태양광 모듈의 시장 점유율이 약 35%에 불과했으나 올해에는 그 비중이 80% 이상으로 크게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해 KS인증을 받은 태양광 모듈 중 효율이 19% 이상인 제품은 전체 중 약 19%(212개 제품 중 41개 제품)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그 비중이 약 69%(116개 제품 중 80개 제품)로 급상승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 수치는) 우리업계가 빠르게 태양광 모듈의 기술혁신을 진행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지표”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이러한 양적확대에도 불구하고 ‘재생에너지 부작용 대응방안’ 등을 중심으로 향후 태양광이 보다 질서 있고 체계적으로 보급·확산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9월부터 산업부, 농림축산식품부, 지자체, 에공단이 합동으로 동·식물관련시설에 대해 태양광 편법 운영 적발을 위한 현장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점검과정에서 태양광 편법이용 사례가 적발될 경우, REC 발급을 중단하고, 원상복구 명령 등 엄정한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한국에너지공단 콜센터에서 그동안 접수된 약 80건의 피해관련 문의·상담결과를 중심으로 태양광 사기 여부를 판별하고, 사기의심 사례에 대해서는 추가자료 수집을 거쳐 1차로 8월내에 경찰청에 수사의뢰를 할 예정이다.

 

환경훼손, 안전소홀, 계통연계 지연 등 태양광과 관련한 다양한 부작용에 대해서도 대응방안을 충실히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협회는 “금년도 태양광 보급목표의 조기달성은 국내 태양광 시장 규모의 확대와 관련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재생에너지 업계 전반에 걸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면서 “태양광 모듈의 고효율화 등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우리 업계가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아갈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계속 지원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동원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7
디지키 2019.08
이전글
[日 수출규제] 일본 경제보복, 전기·에너지 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다음글
ESS 화재 방지 대책, 산업계 의견 듣는 자리 마련된다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