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크네트웍스 2019.08.12

홈 > 전기·에너지 > 뉴스&프로덕트

HP 2019.07.30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남부발전, 2단계 주민참여형 태양광 설비 준공

입력 : 2019.08.13 00:02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이 삼척발전본부에 2단계 주민참여형 태양광 설비(2.6MW) 준공에 성공했다. 


지난 11월 1단계(2MW) 준공에 이어 2단계 태양광 설비가 준공됨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주민참여형 태양광 사업’은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이 태양광 건설비용의 일부를 채권 매입을 통해 투자하고, 고정적인 이자수익을 얻는 사업으로, 남부발전은 신재생에너지 설비 확충은 물론, 지역주민의 고정적 수익보장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주민참여형 사업을 추진했다.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해 5월에는 한국에너지공단과 ‘에너지신사업 선도를 위한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했으며, 같은 해 11월에는 국내 최초로 채권형 주민참여 1단계 태양광(2.0MW) 설비를 준공했다.


후속 모델로 2단계 사업을 위해 남부발전은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2회에 걸쳐 주민설명회를 개최했으며, 총 사업비의 10%인 3.5억 원을 주민 채권으로 발행하여 지역주민에 참여기회를 제공했다.


1단계에 이어 2단계 태양광 설비가 준공됨에 따라 지역주민은 농·어업 기본소득 외 소득증대가 가능하며, 남부발전은 추가적인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newable Energy Certificate) 가중치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남부발전은 향후 ’20년까지 3단계 사업을 통해 총 8MW급 주민참여형 태양광 발전단지를 구축할 계획으로, 3단계(3.4MW)까지 준공시 1~3단계 참여 지역주민들은 3년간 최대 3.6억 원(이자율 6%)의 이자수익을 받을 수 있다.


신정식 사장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재생에너지 3020정책 이행을 위해 지역주민과 이익을 공유하여 주민소득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원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7
디지키 2019.08
이전글
한국에너지공단, ADB와 함께 동남아 3개국 공무원 역량 강화 교육
다음글
LG전자 , 소규모 태양광 발전용 ‘올인원 ESS’ 출시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