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더테이블 2018.03.21

홈 > 전기·에너지 > 뉴스&프로덕트

ATM아이엔씨 2018.01.05


이달의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지맨스 기사본문

[인터배터리 2018] 지멘스, 혁신적인 디지털 제조 솔루션 ’디지털 트윈‘ 공개

입력 : 2018.10.10 22:17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지멘스가 10월 10일부터 14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하는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18’에 참가해 혁신적인 디지털 제조 솔루션을 공개했다.

 

전시회 첫날인 10일, 지멘스 한갑수 차장은 이날 배터리 제조에 결합한 디지털 트윈 기술에 대해 설명했다.

 

 

지멘스가 '인터배터리 2018'에 참가해 배터리 제조에 결합한 디지털 트윈 기술을 공개했다. <사진 : 김동원 기자>

 

디지털 트윈은 가상환경과 실제를 통합한 기술이다. 한 차장의 설명에 따르면, 디지털 트윈을 통해 가상환경에서 충분한 검증을 마치게 되면, 실제 적용과정에서 시행착오를 최소로 줄일 수 있다. 프로세스 절차가 훨씬 간단해지는 것이다.

 

실제로 지멘스는 가상환경에서 충분한 검증을 통해 자사의 소프트웨어 설비를 빠른 시간에 우수한 품질로 제조하고 있다. 이 기술을 구현하고 있는 독일 Amberg 공장은 4차 산업혁명의 대표 공장으로 알려져 있을 정도다.

 

 

지멘스 민계홍 부장은 "마인드스피어는 공정 과정에서 얻을 수 있는 데이터를 의미있는 데이터로 피드백해 생산 프로세스를 최적화하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 김동원 기자>

 

이어 지멘스는 오픈 플랫폼 IoT 클라우드인 ‘마인드스피어(MindSphere)’를 선보였다. 마인드스피어는 생산설비와 제품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에너지 효율, 온도, 속도 등의 데이터를 수집해 분석하고, 이를 각각의 밸류체인 내 의미 있는 데이터로 변환하는 기술이다.

 

공정에 적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업로드하면, 각 업체들은 이 앱을 구매해 적용할 수 있다. 지멘스 민계홍 부장은 “마인드스피어는 공정 과정에서 얻을 수 있는 데이터를 의미있는 데이터로 피드백해 생산 프로세스를 최적화하는 솔루션”이라고 설명하며 “현재 마인드스피어는 아마존 웹 서비스와 손잡고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확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12일까지 개최되는 ‘인터배터리 2018’은 배터리 재팬(Battery Japan), CIBF(China International Battery Fair)와 함께 세계 3대 전지산업전으로 꼽히는 전시회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 복합에너지전문전시회 ‘에너지 플러스 2018’ 중 하나인 이번 전시회는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보여주는 ‘인터배터리 픽(InterBattery’s PICK)‘, 글로벌 완성차 업체 참여로 구성된 ’이브이 나우(EV Now)‘ 특별관, 배터리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엿볼 수 있는 ’더 배터리 콘퍼런스 2018‘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김동원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마이크로칩 2018.10
디지키 2018.10
이전글
두산중공업-중부발전, 해외 발전사업 공동진출 MOU 체결
다음글
[인터배터리 2018] 비오비엔터프라이즈, 더 작고 가벼워진 테스트 장비 공개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다이어리 홍보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