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더테이블 2018.03.21

홈 > 전기·에너지 > 뉴스&프로덕트

ATM아이엔씨 2018.01.05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지맨스 기사본문

서부발전, 드론으로 실시간 발전설비 점검

입력 : 2018.08.10 16:28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한국서부발전이 드론을 활용한 발전설비 실시간 원격 영상송수신시스템을 전 사업소로 확대 구축했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정부정책에 맞춰 신재생발전설비를 지속적으로 확대·운용중에 있어 전국에 분산된 설비의 원격설비점검 수요 역시 증가하고 있지만, 기존에 활용 중인 드론은 영상송출범위의 제한으로(1Km 내외) 현장에서만 설비점검이 가능했다.

 

 

 

이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서부발전은 4차산업 기술을 활용해 거리제약을 극복하고 원격 발전설비 점검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개발·도입 하게 됐다. 이는 서부발전이 올해 까다로운 국가보안지침에 따라 구축한 서부 LTE망 구축 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달성할 수 있었다.

 

이를 통해 전남 화순에 위치한 신재생 풍력발전설비를 점검하는 영상을 충남 태안 본사 종합상황실로 실시간 전송해 본사 전문가와 현장 점검자의 합동점검이 가능해졌다. 또한 사업소 재난 상황시 원격지 통제본부로 실시간 영상송출도 가능하게 되어 본사의 재난현장상황 통제능력도 향상시켰다.

 

서부발전은 새로운 시스템의 전사확대에 앞서 지난 2월 전남 화순풍력단지 원격설비진단으로 시스템 성능을 입증하였을 뿐만 아니라 3월 태안발전본부에서 시행한 산업부 국가안전대진단에서 재난현장 원격현장 통제능력을 인정받아 우수 수검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2016년부터 드론을 활용한 고소설비 안전점검 및 신재생설비 진단·점검을 수행해 오고 있다”며 “기초 조종교육 수료 50여명 이상,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자격취득 2명을 확보했으며, 올해는 6명이 자격취득에 도전 중으로 드론 활용 설비점검 기술 및 운용 노하우를 지속적으로 개발·축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서부발전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발전설비 안전진단 기술을 도입해 시범운용 중에 있으며 열화상 및 내시경 카메라 장착이 가능한 스마트 모바일 점검키트도 개발하여 전사 확대 보급 시행 중에 있으며 3D 프린팅 기술활용 정비자재를 생산, IoT, VR 기술을 활용한 가상정비체험 기술개발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독자적 WP-스마트플랜트 구축전략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김동원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8.07.31
디지키 2018.12
이전글
한국중부발전 CTO, 제주본부 하계 전력수급 현장점검
다음글
3D 프린팅 부품으로 만들어진 자율주행 전기차, 뉴욕주립대서 운행된다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다이어리 홍보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