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더테이블 2018.03.21

홈 > 전기·에너지 > 뉴스&프로덕트

ATM아이엔씨 2018.01.05


플리어시스템 2018.03.22
이달의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정재훈 한수원 사장, 연이은 소통 행보

입력 : 2018.04.13 14:47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정재훈 사장이 지난 10일(화) 울진에 위치한 한울원자력본부를 방문한 데 이어 이틀만인 12일 영광 한빛원자력본부를 방문, 설비 안전점검 및 직원들과 소통하며 현장의 문제점에 대해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 사장은 “지난 2016년 한수원 본사가 경주로 이전한 이후 한빛원자력본부 직원들이 상대적인 소외감을 토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직원들의 소외감을 달래주기 위해 한울에 이어 두 번째 현장소통의 목적지로 한빛본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빛본부를 방문하자마자 정 사장은 계획예방정비 중인 한빛4호기를 찾아 그동안의 노고를 치하하며 금일봉을 전달하고 “12개월에 걸친 계획예방정비가 다음달 완료되는데 적기에 재가동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후 토크콘서트 형식의 간담회를 통해 협력사 직원들을 비롯한 현장 직원들의 안전을 강조하고, “현재 가동 정지 중인 원전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재가동해 원전 가동률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정 사장은 “한빛본부 사택의 노후화가 심해 직원들이 거주하는데 불편함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택을 방문해 직원들의 불편함을 직접 확인하고 개선방안의 검토를 지시하는 등 직원들과의 공감에 힘쓰는 모습이었다. 정 사장의 이러한 행보는 지난 한울본부 방문 시 사택 식당 음식을 직접 먹어보고 개선을 지시한 것의 연속선상으로, 직원들이 생활에 불편함을 덜고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정 사장의 ‘현장중심’ 경영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울, 한빛 두 곳의 원전본부를 방문한 데 이어 13일에는 월성본부를 방문할 예정으로, 계속해서 활발한 현장경영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김혜숙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2017.10
디지키 2018.04
이전글
한전, 제20대 김종갑 사장 취임
다음글
서부발전-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촌 혁신 일자리 창출 업무 협약 체결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