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홈 > 전기·에너지 > 뉴스&프로덕트

터크코리아 2017.04

성안당

네이버 캐스트

이달의 매거진
  • 구독신청
  • 광고안내

ATM 2017.05

10월 과학기술인상, 성균관대학교 박진홍 교수

입력 : 2017.10.12 10:02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0월 수상자로 성균관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 박진홍 교수를 선정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 이하 ‘연구재단’)은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박진홍 교수가 3진법을 구현하는 새로운 개념의 초절전 반도체 소자와 회로 기술을 개발하여 미래형 반도체 연구의 지평을 넓힌 점이 높이 평가되었다고 선정배경을 설명했다.
 



최근 빠른 처리 속도와 많은 전력 소모가 필요한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이 빠르게 보급․확산됨에 따라 처리 능력은 높이고 전력 소모는 줄인 고성능 초절전 하드웨어의 개발이 더욱 필요해지고 있다.
 
박진홍 교수는 ‘0’과 ‘1’ 두 개(2진법) 디지털 신호 조합을 전송하는 기존 컴퓨터 처리기술의 한계를 넘어, 보다 적은 전력 소모로 더 높은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다진법 소자 및 회로 기술을 개발하여 우리나라 반도체 기술개발 역량을 크게 향상시켰다.
 
박진홍 교수가 개발한 기술은 서로 다른 소재의 수직 결합, 독특한 전류적 성질, 새로운 회로구현 방식 등 기존과는 전혀 다른 독창적인 연구 성과로 반도체 소자와 회로의 새로운 연구 방향을 제시한 데 큰 의미를 갖는다.
 
박진홍 교수는 표면 결함이 없고 다른 물질과 쉽게 결합하는 2차원 반데르발스 물질인 흑린(BP)과 이황화레늄(ReS2)을 도핑공정 없이 수직 결합시킴으로써 제작이 간단하면서 전압이 오르면 전류가 낮아지는 독특한 성질을 갖는 새로운 반도체 소자를 개발했다. 반데르발스 물질은 분자가 이온 결합이나 공유 결합이 아닌, 정전기적 상호작용으로 발생하는 힘(반데르발스 힘)으로 결합된 고체를 말한다. 
 
또한, 그래핀*과 이셀레늄텅스텐(WSe2)을 수직으로 쌓아 빛과 전기신호에 동작하는 소자를 최초로 구현하는 등 기존 소자에는 없던 새로운 특성․원리를 밝혀냄으로써 초절전 소자 연구의 초석을 마련했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소자의 독특한 성질을 통해 전력을 설계․조절하는 독창적인 논리 회로 구현 방식을 고안․적용하여 뛰어난 성능의 초절전 3진법 전환 회로를 개발하는 등 반도체 회로 연구의 지평을 넓혀가고 있다.
 
박진홍 교수는 “이 기술이 미래 반도체 소자와 회로 개발에 적극 활용되길 바란다”며 “대용량 정보처리 기술에 필요한 하드웨어의 소형화․저전력화․고성능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연구의의를 설명했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하여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천만원을 수여하는 상이다.

/김혜숙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2017.10
디지키 2017.09
이전글
생체근육형 고출력 경량의 인공근육 구동기 개발
다음글
한국미래기술교육硏, 10월 20일 농촌 태양광 발전의 경제성 분석과 비즈니스 모델 구...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