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홈 > 전기·에너지 > 뉴스&프로덕트

터크코리아 2017.04

성안당

네이버 캐스트

이달의 매거진
  • 구독신청
  • 광고안내

ATM 2017.05

지능형 가상 비서 … 사용자와 단말기 간 새로운 소통 방식으로 떠올라

입력 : 2017.06.19 14:46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지능형 가상 비서 특허출원, 최근 크게 증가


지난달 출시된 삼성 갤럭시 S8은 지능형 가상 비서 ‘빅스비(Bixby)’를 탑재하여 애플 ‘시리(Siri)’와의 경쟁구도를 형성함으로써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허청은 이동통신 단말 시장을 선도하는 삼성과 애플 등이 자체 지능형 가상 비서를 상용화하여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관련 특허출원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능형 가상 비서가 알아서 척척

지능형 가상 비서는 스마트폰에 탑재된 인공지능 프로그램이 개인 비서 역할을 수행하는 것으로, 사용자가 음성으로 명령하는 주문이나 예약, 검색 등을 대신 처리할 뿐 아니라, 각종 스마트 가전기기나 차량에 탑재되어 여러 가지 일을 수행하는 등 그 응용 범위가 계속해서 확장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전망에 부응하듯, 지능형 가상 비서 관련 특허출원은 2013년 11건에 불과했으나, 2014년 36건으로 무려 200% 이상 크게 증가했고, 2016년에는 61건으로 2년 전에 비해 약 70% 가량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능형 가상 비서가 사용자와 단말기 사이의 새로운 소통방식이라는 점에서 향후 증가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부 기술 분야별 동향을 살펴보면, 지능형 가상 비서 관련 서비스 분야가 전체 누적 출원 중 60.4%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최근 3년 사이에 2건에서 59건으로 약 30배 급증하여 기술 분야 중 가장 높은 증가 추세를 보였다. 이는 지능형 가상 비서가 사물인터넷(IoT)과 깊은 관련이 있어 가전기기, 조명, 전기 콘센트 등을 원격 제어하거나, 스마트 와치를 착용한 사용자의 활동 패턴에 따라 맞춤 콘텐츠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국내 기업 출원 활발

출원인별 동향을 살펴보면, 지능형 가상 비서 관련 특허출원은 국내 기업이 주도하여 전체 49.7%를 차지했으며 그 뒤를 이어 해외 기업 25.2%, 대학 및 연구소 12.8%, 개인 12.3% 순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연도별 국내 기업의 출원 비율이 2014년 36.1%에서 2015년 49%, 2016년 65.6%로 지속적으로 증가했는데, 이는 지능형 가상 비서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국내 기업이 해당 기술에 관한 연구 및 투자를 활발히 한 결과로 분석된다. 특허청은 지능형 가상 비서가 포함된 4차 산업혁명 기술 패러다임의 변화에 대응, 해당 기술의 정확한 심사를 위해 특허제도개선협의회 및 변리사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4차 산업혁명 대비 특실심사기준’을 올해 말까지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 세부 기술 분야 설명

/김희성 기자(npnt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마이크로칩2017.07
디지키2017.07
이전글
내 발처럼 가볍고 편안한 ‘스마트 로봇의족’
다음글
LED-OLED-레이저 산업의 현재와 미래...국제광융합엑스포 27일 개막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