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홈 > 전기·에너지 > 마켓트렌드

터크코리아 2017.04
인성정보 2017.10
이달의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ATM 2017.05

한국전력연구원, IGCC용 가스터빈 연소시험설비 준공

입력 : 2017.09.12 17:04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배성환)은 아시아 최초로 발전용 가스터빈의 연료다변화 실증연구를 위한 IGCC용 가스터빈 실증 연소시험 설비를 구축했다. 지난 7월 20일(목) 전력연구원에서 배성환 전력연구원장, 타니무라 MHPS사 수석기술자 및 4개 발전자회사, 부산대학교 등 산학연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IGCC용 가스터빈 실증 연소시험 설비’ 준공식을 시행했다.



IGCC(Integrated Gasification Combined Cycle)는 석탄가스화복합발전. 석탄가스화로 합성가스를 만들어 발전하는 신에너지 기술로서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배출량이 천연가스 발전 수준이다. 


국내의 발전용 가스터빈은 현재 130여기가 운전되고 있으며, 전 세계의 가스터빈 시장은 GE, Siemens, MHPS(Mitubish Hitachi Power Systems, 구 MHI) 등이 대부분 점유하고 있다. MHPS사는 세계 최대용량(327MW급) 가스터빈을 생산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 50기의 가스터빈을 납품했다. 


이번 시험설비는 지난 3월에 착수한 MHPS사와 ‘신개념 가스터빈 연소기술’ 국제공동연구의 일환으로, 한전은 연료다변화용 연소시험설비를, MHPS사는 IGCC용 자사 연소기를 제공하여 구축했다. 


IGCC용 합성가스와 제철공정 등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 및 본격적으로 수입 되고 있는 셰일 가스, 그리고 러시아산 PNG(Pipeline Natural Gas)까지 다양한 가스 연료들에 대한 연소시험이 가능하다. 


저열량 연료를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각 연료에 따른 연소기 화염위치 계측기술과 연소불안정 계측기술 고도화 연구를 통해 가스터빈의 최적 운영이 필요한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향후, MHPS사와 함께 개발된 기술의 상용화 및 사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전력연구원과 MHPS사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탈탄소 연소기술(Carbon Free Combus-tion)을 함께 개발하기로 하고 국제공동연구 협약을 이날 체결했다. 지난 2014년 한전-MHPS-KAIST 3자간에 체결된 기술협력 MOU를 기반으로 체결된 본 협약은 이번에 구축된 가스터빈 연소 시험설비를 활용하여 탈탄소 연소기술 개발을 위해 정기적인 기술교류를 진행할 것을 상호 합의한 바 있다. 한전은 가스터빈 연소 시험설비와 신뢰성평가 시험설비를 각각 구축하고 산학연에 개방하여 가스터빈 부품 국산화 및 가스터빈 운영 방법 개선 등 국내 가스터빈 산업의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배성환 전력연구원장은 “이번에 구축한 설비를 통해 한전의 해외발전 사업과 운영비 절감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발전 연료의 다양화를 통한 국가의 에너지 안보 확보에도 밑거름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숙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마이크로칩 2017.10
브래디 2017.10
이전글
한국-카자흐스탄 에너지포럼’ 개최_미래 에너지 비전 제시, Energy Summit 네트워크 ...
다음글
벨킨, 아이폰8-아이폰8 플러스-아이폰X용 무선 충전 패드 공개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