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크네트웍스 2019.08.12

홈 > 전기·에너지 > 스페셜리포트

HP 2019.07.30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중부발전-에코아이, 방글라데시 가스공급 공기업과 가스누설 방지사업 나서다!

입력 : 2019.08.08 11:47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지난 7일,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에코아이(사장 이수복), EcoGas Asia 등 3사와 ‘방글라데시 가스누설 방지 CDM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방글라데시 가스회사에서 관리하는 가스배관 연결부위를 보강하여 가스누설을 방지하는 사업이다.

 

 

 

에코아이가 사업비 투자 및 배출권(KOC)을 발급하고, EcoGas Asia가 가스누설 방지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중부발전은 CDM사업 UN 등록과 발생된 배출권을 구매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방글라데시는 가스보급 인프라가 낙후되고 노후되어 누설되는 가스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탓에 약 10% 가정에만 가스가 공급되고 있고, 대부분 가정은 나무나 가축 배설물을 이용한 열악한 취사환경에 노출되어 있다.

 

따라서 이번 가스누출 방지 CDM사업은 온실가스 감축뿐만 아니라, 보다 많은 가정에 도시가스를 공급하여 취사환경 개선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중 건강과 웰빙, 성평등, 기후변화대응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부발전은 이번 사업과 더불어 방글라데시 가스공급 공기업 3개사(JGTDSL, BGDCL, KGDCL)와 업무협약을 맺어 원활한 사업추진에 협조하기로 했다.

 

방글라데시는 에너지 공기업인 PetroBangla 산하에 6개의 가스공급 공기업이 있다. 중부발전은 이중 3개사와 가스누출 방지사업을 진행하게 됐다.

 

중부발전은 이 사업을 통해 연간 온실가스 100만 톤을 감축하고, 빠르면 내년 말부터 배출권을 국내에 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중부발전은 방글라데시에 쿡스토브 50만대를 보급하는 사업과 금번 가스누설 방지 CDM사업 등 최빈국에 적합한 적정기술을 보급하여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이러한 사업을 적극 발굴하여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원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917
디지키 2019.08
이전글
[日 수출규제] 日, 한국 ‘화이트리스트’ 제외 시행령 공포... 추가 규제 아직 없어
다음글
KEPIC-Week, 오는 27일부터 강원도 정선에서 열려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