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크네트웍스 2019.08.12

홈 > 전기·에너지 > 스페셜리포트

HP 2019.07.30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LG화학, 볼보자동차그룹의 전기차 프로젝트 파트너로 선정

입력 : 2019.05.15 16:51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LG화학이 15일, 볼보자동차그룹과 ‘차세대 전기차 프로젝트’에 적용될 리튬이온 배터리 장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볼보자동차그룹은 지난 2017년, 2년 후인 2019년부터 신차는 전기자동차만 출시하고, 2025년까지 전체 판매량의 50%를 순수 전기차로 채우겠다고 발표했다.

 

 

<사진 : LG화학>

 

따라서 볼보자동차그룹의 차세대 초대형 프로젝트에는 어느 업체의 배터리가 적용될지는 배터리 업계의 큰 관심사였다.

 

그리고 오늘, 볼보자동차그룹의 초대형 프로젝트와 함께할 배터리 업체로 LG화학이 선정됐다. 구체적인 공급 규모는 계약상 밝혀지지 않았다.

 

볼보자동차그룹은 “LG화학은 전세계 자동차업계에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기간에 걸쳐 성공적으로 공급해온 선도업체로서 기술 리더십, 책임있는 공급망 관리, 가격경쟁력 측면에서 볼보의 엄격한 구매 가이드라인을 충족시키는 기업”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를 비롯해 순수 전기차 시장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미국, 중국, 유럽 3개 지역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거점을 구축한 유일한 업체다. 또, 지난 10년간 LG화학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는 210만 대로, 세계 자동차업계에서 우수한 성능 및 안전성을 인정받아왔다.

 

LG화학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볼보자동차그룹과의 전략적 협업 관계를 강화하고,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의 독보적인 위치를 더욱 굳건히 하겠다고 밝혔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김종현 사장은 “이번 계약은 1990년대초부터 30여년에 걸쳐 R&D를 비롯해 생산, 품질 등 전분야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았기 때문에 얻게 된 의미있는 성과”라며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를 맞아 압도적인 경쟁력으로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원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7
디지키 2019.08
이전글
10년 뒤 내연기관차 시대 저문다?... 소비자는 ‘글쎄’
다음글
한수원, 6월 13일까지 중소기업 구매상담회 개최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