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더테이블 2019.03.20

홈 > 전기·에너지 > 스페셜리포트

데이터로직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키사이트 04-23~05~22

2018년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LG화학 4위, 삼성SDI 8위

입력 : 2019.02.08 21:25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2018년 연간 판매된 글로벌 전기차(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 순위표가 나왔다.

 

SNE리서치는 2월 8일, 2018년 연간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순위를 발표했다.

 

 

 

중국의 CATL은 2위 파나소닉을 제치고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이 각각 4위와 8위, 16위를 점유했다.

 

2018년 연간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약 97GWh로 전년 대비 64.0% 급증했다.

 

LG화학은 약 7.4GWh로 전년 대비 46.8% 성장하면서 CATL, 파나소닉, BYD에 이어 전년과 같은 4위를 유지했다.

 

삼성SDI는 약 3.0GWh로 성장률(28.0%)이 시장 평균을 크게 밑돌아 순위가 전년 5위에서 8위로 세 계단 하락했다.

 

LG화학과 삼성SDI의 성장세는 각 사의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는 모델들의 판매 증가가 이끌었다.

 

LG화학은 주로 현대 코나 EV, 재규어 I-Pace, 르노 Zoe 등의 판매가 급증하면서 사용량이 크게 늘었다.

 

삼성SDI는 폭스바겐 e-골프, 스트리트스쿠터 워크, BMW 530e 등의 판매가 호조를 보인 것이 성장세로 이어졌다.

 

한편, 2018년 12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약 18.9GWh로 전년 동월 대비 26.7% 늘었다.

 

업체별로 CATL과 파나소닉, BYD, Farasis, Guoxuan이 1~5위를 차지한 가운데,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은 각각 6위와 12위, 39위를 기록했다.

 

12월에는 중국계 업체들의 강세가 더욱 거세졌다.

 

실제로 기존 메이저 업체인 CATL, BYD와 더불어 Farasis와 Guoxuan, Lishen, Xingheng 등 중국계가 TOP 10에서 무려 8개사에 달했다. 또한, 파나소닉과 AESC 등 일본계 업체들도 건재한 상황이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한국계 3사가 중국계와 일본계의 거친 공세에 적극 대응해나가야 할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김동원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8.07.31
디지키 2019.04
이전글
설 연휴 기간, 전기차 충전소는 제 역할 했나?
다음글
류정기 UNIST 교수_전복껍데기 모방해 인공광합성 소자 제조 기술 개발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