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드리버 AI기술

홈 > 전기·에너지 > 전기·에너지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마이크로칩 2021-02

올해들어 20% 코발트 가격 급등...이유는?

입력 : 2021.01.23 12:19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헬로티]


전기차 보급 확산에 배터리 소재 코발트 가격 급등…원산지 아프리카 시장은 중국이 장악


친환경적인 전기차의 인기가 확산함에 따라 배터리 소재인 코발트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국제 원자재 시장에서 코발트 가격이 1t당 3만8천520달러로 작년 말에 비해 20%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코발트는 배터리 성능을 결정하는 양극재에 사용된다. 특히 양극재의 부식과 폭발 위험을 제어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물질이다.


미국과 중국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보급에 속도가 붙으면서 코발트에 대한 수요도 폭증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미국의 전기차 생산업체 테슬라는 10년 후 매년 2천만 대의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지난해 생산량보다 40배 늘어난 수치다.


사진. 충전중인 테슬라 차량 (출처:연합뉴스)


코발트 수요가 늘면서 희토류 시장에서 중국의 영향력은 더욱 커졌다는 평가다. 중국은 코발트 매장국가는 아니지만, 주요 코발트 생산지인 아프리카 국가들의 광산을 장악했다.


주요 코발트 생산국인 콩고의 경우 중국이 콩고 코발트 광산의 40% 이상을 사실상 지배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달 초 콩고를 방문해 경제지원을 약속하는 등 이 지역에서의 영향력 고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기차 제조업체들도 코발트 확보를 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일본의 혼다는 코발트 확보를 위해 중국의 자동차 배터리 1위 제조업체인 콘템퍼러리 앰퍼렉스 테크놀로지와 제휴 관계를 맺었다.


테슬라는 코발트를 사용하지 않는 배터리 개발에 나섰다. 테슬라는 일본의 파나소닉과 제휴해 2~3년 안에 코발트를 사용하지 않는 배터리를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김진희 기자(jjang@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산업단지신문 배너
디지키 2021.03
이전글
한전, KIAT·나주 산업단지, 에너지 신사업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한다
다음글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 유럽에 생산시설 잇따라 증설
주요 파트너 / 추천기업

디지키 전자부품

마우저 전자부품

(주)코닥트 케이블케리어

F&B Soultion co. 엔코더

(주)동화기업 오일쿨러/유압부품

트윈컴퍼니 Bolting최적솔루션

바움뉴텍 하모닉감속기

세원정밀전자 오토스위치

삼원액트(주) FA제어반배선기기

신한전자기기 크레인안전장치

티아이씨(주) 볼스크류

(주)이디에스 감속기

(주)맵스코 볼 스크류 / LM가이드

KEM 공작기계관련부품

토마스케이블 케이블

씨크코리아 센서

효성훼바 모터콘트롤러

나라삼양감속기 감속기

케이씨티앤에스 소재부품

마이클앤솔루션 튜브넘버링기

엔아이피 머신비전

플루크네트웍스 테스터기

엘리먼트14 전자부품

SEC e-beam

에스디상사 공구

오토빔 공장자동화

지브라 자동인식 산업

더블유케이티 절연제품

성안당 기술서적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