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크네트웍스 2019.08.12

홈 > 전기·에너지 > 전기·에너지

HP 2019.07.30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한국동서발전, 한국국제협력단과 중소벤처 육성 및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나서

입력 : 2019.08.20 15:55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지난 16일,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이사장 이미경)과 ‘중소벤처 육성과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협조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코이카에서 추진 중인 혁신적 기술 프로그램(CTS)을 통해 해외청정개발체제(CDM) 적용이 가능한 사업을 발굴하여 국내 중소벤처를 육성하고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체결됐다.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왼쪽)과 코이카 이미경 이사장(오른쪽)이  ‘중소벤처 육성과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협조약정’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 한국동서발전>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각 기관이 가진 자원,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우수한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고 양질의 일자리창출에 나선다.

 

한국동서발전은 유망 중소벤처 기술개발, 실증 및 사업화를 위한 타당성 조사와 재원을 지원한다.

 

코이카는 저개발국가에 적용 가능한 정수(淨水), 보건, 에너지, 농촌개발, 교통, 교육 분야의 유망 중소벤처 기술 선정을 돕는다.

 

향후 양 기관은 선정된 중소벤처기업과 상생 협력하여 개발도상국가의 기후변화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이번 공공기관 간 협력은 에너지, 국제협력이라는 업종 간 융합을 통해 우수한 협업 모델 개발과 더불어 인류 보편적 사회문제, 지구환경 등 국제사회의 공동 목표인 UN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달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코이카와 협력하여 중소벤처 유망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고 온실가스 발생량을 감축해 개발도상국가 현지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중소기업 기술의 사업화를 지원하고 국내·외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원 기자(eltr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917
디지키 2019.08
이전글
한전 전력연구원, SK텔레콤과 손잡고 ‘AMI 기반 에너지서비스’ 개발 박차
다음글
[日 수출규제] 일본 경제보복에 맞선 정부의 대응책 下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