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크네트웍스 2019.08.12

홈 > 전자·ICT > 뉴스&프로덕트

HP 2019.07.30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서울대 조동일 교수, IFAC 회장으로 추대 및 IFAC WC 2026 부산 유치

입력 : 2019.09.11 09:00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조동일 교수가 이달 8일 비엔나에서 개최된 국제자동제어연맹 (IFAC: International Federation of Automatic Control) 이사회에서 2023-2026년 3년간 IFAC을 이끌 회장으로 추대되었다고 서울대 공대는 11일 밝혔다.


IFAC는 1957년 미국, 러시아, 독일, 프랑스, 영국 등을 주축으로 19개국이 창설한 세계연맹으로 현재는 50개국이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다. 1963년 창설된 IEEE와 같은 일반 학술단체는 개인이 회원으로 가입하지만, IFAC는 각 국가에서 일정 이상의 자격을 갖춘 대표 학술단체 하나만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으며, 한국에서는 제어로봇시스템학회가 IFAC 회원이다.


IFAC에서는 제어 및 로봇, 자율주행, 스마트 공장, 스마트 에너지 등 시스템 기술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들을 선도하고 있으며, 3년 회기 동안 30여개국에서 90여개의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최상위급 국제학술지 7종을 발간하는 큰 학회이다


한국은 IFAC 회장국으로서 90여개 학술대회 중 3년 회기 마지막 연차에 하는 IFAC World Congress를  2026년 부산 BEXCO에서 개최하게 되는데,  이는 70개국에서 약 3,500명 이상의 과학자가 참여하는, 자동제어  분야에서 가장 큰 학술대회이다. 한국 제어로봇시스템학회를 주축으로 한국과학기술원 이재형 교수가 학술대회장을, 서울대학교 심형보 교수가 국제프로그램위원장을 맡고, 한국관광공사, 부산시, 부산관광공사, BEXCO 등의 후원 하에 개최할 예정이다.


최근 일본의 컴퓨터 수치제어(CNC) 장비에 대한 높은 의존도가 문제가 되었듯이, 아직 외국 기술에 많이 의존하고 있는 제어, 로봇, 시스템 분야에서 한국이 IFAC 회장국이 된 것은 우리나라의 학문적 성취에 대한 자부심과 함께, 우리나라 기술 자립도 제고와 기술 고도화에 뿐만 아니라 관련 산업의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김원정 기자(etech@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7
디지키 2019.08
이전글
2019 년 2분기 전세계 반도체 장비 매출액 133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0% 하락”
다음글
성동구청-SK텔링크-소셜벤처 자원순환 위한 ‘바른 얼라이언스’ 출범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