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크네트웍스 2019.08.12

홈 > 전자·ICT > 뉴스&프로덕트

HP 2019.07.30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과기정통부, 5G 전략 핵심인 실감콘텐츠 시장 선점 지원 나선다

입력 : 2019.08.07 11:39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5G+ 전략' 핵심서비스인 실감콘텐츠 분야 추경예산 198억 원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5G+ 전략'의 후속조치 일환으로 5대 핵심서비스 중 하나인 실감콘텐츠 분야 조기 경쟁력 확보를 위해 추경예산 198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3일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 5G 핵심서비스인 실감콘텐츠 육성을 위한 정부지원 확대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과기정통부는 5대 핵심서비스 중 하나인 실감콘텐츠 분야 조기 경쟁력 확보를 위해 추경예산 198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실감콘텐츠 분야 업계·학계 전문가 간담회 등을 통해 수렴한 현장의 다양한 정책적 요구와 국가 지원전략을 반영해 실감콘텐츠 분야 추경사업을 기획했다.


이번 추경사업을 통해 국내 실감콘텐츠 기업이 글로벌 초기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5G 실감콘텐츠 개발을 지원하고, 입체 실감콘텐츠 제작인프라를 구축해 국내 중소기업의 활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5G 실감콘텐츠 우수과제 제안기업을 대상으로 콘텐츠 개발을 지원(10개 과제 내외, 총 100억 원)하는 '제2차 5G 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사업공고를 7일인 오늘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5G 상용화로 360° 입체 실감콘텐츠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짐에 따라, 국내 중소기업이 고비용의 콘텐츠 제작인프라를 개별적으로 구축하지 않고도 5G 입체 실감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정부가 선도적으로 아시아 최대 수준의 5G 입체 실감콘텐츠 제작인프라를 구축(상암동, 98억 원)해 국내 중소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노경원 소프트웨어정책관은 "VR·AR 등 실감콘텐츠는 5G 상용화를 계기로 대규모 미래시장 창출이 예상되는 분야"며,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점을 극대화 해 5G 실감콘텐츠 시장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실감콘텐츠 사업을 속도감 있게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하였다.

 
이번 '제2차 5G 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사업공고는 과기정통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재창 기자(prmo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917
디지키 2019.08
이전글
세일즈포스, 블록체인 기술 최초로 적용한 CRM 솔루션 선보여
다음글
자일링스, 적응형 컴퓨팅·네트워크·스토리지 가속기 카드인 알베오 포트폴리오 확장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