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e러닝

홈 > 전자·ICT > 뉴스&프로덕트

데이터로직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키사이트 04-23~05~22

온세미컨턱터, 글로벌파운드리의 뉴욕 이스트 피시킬 300mm 팹 인수

입력 : 2019.04.24 23:41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온세미컨덕터는 미국 뉴욕주 이스트 피시킬(East Fishkill)에 위치한 글로벌파운드리(GlobalFoundries)의 300mm 팹(fab)을 인수하는 데 최종 합의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번 인수 금액은 총 4억 3천만 달러로, 이 중 1억 달러는 최종 계약 체결 시 지불됐으며, 나머지 3억 3천만 달러는 2022년 말에 지급된다고 온세미컨덕터는 밝혔다.. 이후 온세미컨덕터는 해당 팹을 전면적으로 운영하고, 현장 직원들 또한 온세미컨덕터 소속으로 전환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온세미컨덕터는 앞으로 수 년 동안 이스트 피시킬 공장에서 300mm 생산량을 늘릴 수 있게 됐다.


온세미컨덕터는 “글로벌파운드리는 수많은 기술을 다른 지역에 위치한 세 개의 300mm 팹으로 이전할 계획이다”며 “글로벌파운드리는 2022년 말까지 온세미컨덕터용 300mm 웨이퍼를 생산할 예정으로, 최초 생산은 2020년부터 시작된다”고 전했다. 


양사의 이번 협약에는 기술 이전과 개발 및 기술 라이선스 계약도 포함된다. 이 협약으로 전문성과 경험을 보유한 300mm 제조 및 개발팀이 구성돼 온세미컨덕터 웨이퍼 공정을 200mm에서 300mm로 전환하게 된다.


또한, 온세미컨덕터는 45nm 및 65nm 기술 노드를 포함한 첨단 CMOS 역량도 즉시 활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미래 기술개발의 토대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온세미컨덕터 회장 겸 CEO 키이스 잭슨(Keith Jackson)은 “글로벌파운드리 팹 10 팀이 온세미컨덕터의 일원이 된 것을 환영한다. 300mm 이스트 피시킬 팹 인수는 전력 및 아날로그 반도체 분야를 선도해 나가는 온세미컨덕터의 또 다른 모멘텀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인수로 향후 수 년 간 전력 및 아날로그 제품의 성장을 원활하게 지원하고, 생산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목표로 한 재정 모델을 달성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하게 됐다. 양사의 고객, 주주 및 직원들을 위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 글로벌파운드리와의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로벌파운드리의 CEO 톰 콜필드(Tom Caulfield)는 "온세미컨덕터는 글로벌파운더리의 이상적인 파트너다. 이번 협약은 글로벌파운더리가 세계 유수의 전문 파운드리 업체로 도약해 나가는 혁신적인 단계"고 언급했다.


그는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글로벌파운더리가 전 세계적으로 자산을 최적화하고, 팹 10 시설과 직원들의 장기적인 미래를 보장하면서 성장을 견인하는 차별화된 기술에 대한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피력했다.


/김원정 기자(etech@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5.10
디지키 2019.06
이전글
[KPCA show 2019] KPCA 백태일 회장, “PCB 업계 어려운 상황…함께 이겨내야”
다음글
인텔, ‘9세대 인텔 코어 모바일 프로세서’ 공개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