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e러닝

홈 > 전자·ICT > 뉴스&프로덕트

데이터로직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키사이트 04-23~05~22

세계 기업 중 50% 이상 사이버 대응능력 ‘부족해’

입력 : 2019.04.12 09:12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IBM은 세계 3천6백 명 이상의 보안 및 IT 전문가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기업 사이버공격 대응 실태’ 보고서를 11일 공개했다.


이 보고서는 글로벌 보안컨설팅 전문 업체 포네몬 연구소와 공동으로 진행했다. 이에 따르면, 설문에 응한 기업 중 절반 이상이 사이버보안 사고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응답 기업 중 77%는 조직 전반에 걸쳐 일관되게 적용되는 사이버보안 사고 대응계획(CSIRP)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또한, 대응계획을 갖추고 있다고 답한 23%의 기업 중에도 절반 이상(54%)은 사고 대응 계획에 대한 테스트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더불어, 유럽연합 개인정보보호법(GDPR)이 시행된 지 1주년이 된 시점에도 불구하고 규정을 완벽하게 준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의 비율도 46%에 달했다.


 

이 밖에도 IBM과 포네몬 연구소는 올해 처음으로 자동화가 기업의 사이버공격 대응 역량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자동화를 활용하는 기업은 사이버공격 피해 탐지, 예방, 대응 그리고 공격 억제에 있어 높은 역량을 보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이버공격 탐지 및 예방 부문에서 자동화 미활용 기업 대비 25% 높은 역량을 갖춘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조직 내에서 자동화를 활용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의 비율은 23%에 그쳤으며, 보통 혹은 미미한 수준으로 활용하거나 전혀 활용하지 않다고 답한 비율은 77%에 달했다.


기업 내 부족한 보안 인력 역시 기업의 사이버공격 대응 역량을 저해한다고 나타났다. 응답자 중 70%가 사고 대응 계획을 적절하게 관리하고 테스트할 수 있는 인력이 필요한 수준보다 크게 부족하다고 답했다.


또한, 48%의 기업은 조직 내 사용하는 보안 툴의 수가 너무 많아 운영상 복잡성이 증가하고 전반적인 보안 상태에 대한 가시성이 저하되었다고 답했다.


한국IBM 보안사업부 총괄 홍성광 상무는 “IBM은 조사를 통해 기업이 30일 이내에 사이버공격에 대응하고 피해 확산을 방지한다면 평균 100만 달러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피력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기업들이 사전 사고 대응 계획을 철저히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정기적인 모의 테스트와 충분한 인력, 프로세스 및 기술을 확보해야 한다. 적절한 계획을 수립하고 자동화에 대한 투자가 이루어질 경우 보안 사고가 발생했을 때 많은 지출이 발생하는 상황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원정 기자(etech@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5.10
디지키 2019.05
이전글
인텔, 구글 클라우드과 전략적 파트너십 발표…클라우드 환경 가속화 구현
다음글
ST, 프로그래머블 12채널 RGB-LED 드라이버 출시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