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더테이블 2019.03.20

홈 > 전자·ICT > 뉴스&프로덕트

데이터로직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데이터로직

웹서비스의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키는 방법은?

입력 : 2019.03.14 22:42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과학기술부정보통신부가 민간 웹사이트 플러그인 개선을 위한 자리를 마련하고 올해 웹 표준 전환지원사업 등을 공유했다.


과기정통부는 민간 웹사이트의 플러그인(액티브엑스, 실행파일) 개선 지원을 위해 민간 500대 웹사이트 중 플러그인이 남아있는 228개(금융권 제외) 웹사이트를 대상으로 이달 14일, 건설공제조합에서 워크숍을 개최했다.


과기정통부는 ’15년부터 플러그인 개선을 위해 ▲웹 표준 전환 지원, ▲대체 솔루션 개발·도입 지원, ▲자문 제공, ▲「민간 웹사이트 플러그인 개선 가이드라인」확산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18년 민간 500대 웹사이트 조사 결과, 웹 표준 전환 또는 무(無)설치 방식의 대안서비스(간편 결제, 앱 카드 등) 병행 제공 등을 통해 액티브엑스는 전년 대비 37% 감소, 플러그인은 전체적으로 64.7% 감소했으나, 228개 웹사이트에서 온라인 결제, 멀티미디어 재생(플래시 등), 전자문서(보험증명서 등) 열람 등의 서비스 제공에 액티브엑스 465개 등 플러그인 539개가 여전히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워크숍은 민간 웹사이트 운영사들에게 웹 표준 전환 방법, 실제 플러그인 개선 사례, 대체 솔루션 동향 등 플러그인 개선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20년 어도비의 플래시 기술지원 중단 등 주요 이슈를 설명하고 전자결제창, 플래시 등 플러그인 종류별 웹 표준 전환 방법을 「민간 웹사이트 플러그인 개선 가이드라인」 중심으로 발표가 진행됐다.


이와 함께 8개 업체에서 웹브라우저 정책 동향, 전자결제창·멀티미디어·전자문서 등의 플러그인을 대체할 수 있는 웹 표준 솔루션 및 적용 방법 등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과기정통부는 웹 표준 전환 지원 사업(올해 공모기간 3.8~4.4), 자문 제공 등 민간 500대 웹사이트의 플러그인 개선을 위한 올해 정부 지원 정책을 소개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을 권유했다.


과기정통부는 민간의 플래시 사용 중단(제작-유통-게시)을 위해 기관·협회 등과 협력 강화 및 웹 표준 개발 교육 등을 제공하고, 웹사이트 운영사들과의 간담회 개최(반기별), 현장방문 등을 통해 플러그인 개선을 적극 유도 및 지원해갈 것이라는 계획을 전했다. 


김정원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웹사이트는 기본적으로 사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이므로 다양한 서비스뿐만 아니라 최상의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국내 웹사이트는 과도한 플러그인 사용으로 웹서비스 이용에 많은 불편을 야기하고 있는 반면, 개선에는 아직 관심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플러그인 개선 필요성, 방법·사례 등을 공유하는 자리를 ‘20년까지 지속적으로 마련해 민간이 관심을 가지고 조속히 플러그인을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원정 기자(etech@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8.07.31
디지키 2019.02
이전글
엔비디아, 최신 게임 지원 지포스 GTX 1660 출시
다음글
과기정통부, “S/W 마에스트로 수료 후 창업…지원 사업으로 확대할 것”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다이어리 홍보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