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크네트웍스 2019.08.12

홈 > 전자·ICT > 뉴스&프로덕트

HP 2019.07.30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Vivo, 새로운 브랜드 아이덴티티로 젊은 세대 공략

입력 : 2019.02.12 17:36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Vivo가 전 세계 고객을 대상으로 자사의 혁신과 매력을 보여주고자 새로운 비주얼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공개했다. 새로운 비주얼 아이덴티티는 새로운 회사 로고, 고유 Vivo 브랜드 색, 독점적인 중국어와 영어의 Vivo 폰트를 포함한다.


Vivo 선임부사장 Spark Ni는 "기술과 라이프스타일 산업에서 자사는 후발주자에서 선발주자로 진화했다"라며, "새로운 브랜딩을 통해 기술과 혁신 부문에서 자사의 포지셔닝을 재정의하고, 자사만의 고유한 비주얼과 창조 정신을 통해 전 세계 젊은 소비자를 대상으로 '대단한 것을 즐긴다'는 자사의 브랜드 비전을 표현하고자 한 것"이라고 말했다.


Vivo는 새로운 로고를 디자인하고자 덴마크의 유명 디자이너 Bo Linnemann과 손을 잡았다. 새로운 로고는 Vivo의 진취적인 정신을 반영해 단순해진 선과 날카로워진 각도를 선보인다.


Vivo는 또한 소비자의 시각 습관과 디지털 디스플레이에 대한 시각적 수용성을 더욱 제대로 파악하고자 연구한 끝에, 더욱 포화도가 높은 파란색으로 'Vivo 블루' 색을 바꿨다. 새로운 Vivo 색은 시각적으로 더욱 편안하며, 창의적이고 표현적인 Vivo의 개성을 나타내는 이상적인 배경색으로 여겨진다.


이와 더불어 6가지 굵기와 2가지 폭의 영어 VivoType 폰트, 그리고 2가지 굵기의 중국어 VivoType 폰트도 공개했다. 이를 통해 여러 지역과 언어에 따라 원활하게 이들 폰트를 조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 만든 영어와 중국어 VivoType 폰트는 각각 Bo Linnemann과 중국 서예가 Qiu Yin의 작품이다.


Vivo의 브랜딩 프로젝트에 참여한 디자이너 Bo Linnemann은 "Vivo는 스마트폰 기술 산업 부문의 선두주자일 뿐 아니라 소비자와 의사소통하고자 하는 의지와 진심을 가진 브랜드"라며, "이번에 새롭게 정립된 비주얼 브랜드 아이덴티티는 Vivo의 국제적인 가시성과 영향력을 바탕으로 Vivo의 개성과 매력을 더욱 잘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브랜딩은 VI 시스템에서 업데이트되며, 오프라인 채널에서 바로 시행될 예정이다.

/서재창 기자(prmo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7
디지키 2019.08
이전글
한컴MDS, 2018년 역대 최대 매출 달성
다음글
KT, 2018년 매출 23조4601억원 달성…무선 서비스 줄고, 인터넷 늘어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