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청년창업 2018.03.21

홈 > 전자·ICT > 뉴스&프로덕트

ATM아이엔씨 2018.01.05


이달의 매거진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지맨스 기사본문

LG전자, 6천억원 규모 창원 스마트팩토리의 첫 성과 ‘제품규격시험센터’ 준공

입력 : 2018.10.26 11:42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창원1사업장 생산능력은 최대 50%까지 늘어날 예정…친환경 에너지 설비도 대거 적용


LG전자가 프리미엄 생활가전의 메카인 창원사업장을 스마트팩토리(Smart Factory)를 조성하는 사업 중 첫 성과로 '제품규격시험센터'를 준공한다.  

 

스마트팩토리 구축 사업에서 처음 준공된 건물인 제품규격시험센터’는 가전제품이 작동하며 생기는 소리와 주파수를 측정, 분석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기존에는 각 제품별로 분산돼 있던 시험실이 이 센터에 모두 모였다. 경남 창원에서 생산돼 글로벌 시장에 공급되는 LG 생활가전은 모두 이곳에서 엄격한 테스트를 거치게 된다.

 

LG전자는 2023년 초 완공을 목표로 창원1사업장에 친환경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하고 있다. 대지면적은 약 25만6천제곱미터(㎡)에 건물 연면적은 약 32만2천제곱미터 규모다. 총 투자금액은 6000억 원에 이른다.


LG전자가 2023년 초 완공하게 되는 창원1사업장 스마트팩토리 조감도


LG전자는 기존 여러 건물들에 제품별로 분산돼 있는 생산라인과 시험실을 각각 새롭게 지어질 통합생산동과 통합시험동으로 한 데 모으고 자동화·지능화 기술을 적용한 ‘통합관제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현재 건설중인 통합관제센터의 공정률은 15% 수준이다.

 

‘통합관제시스템’은 제품의 종류, 물량 등에 따라 자재공급, 생산계획 등을 자동으로 편성하고 생산설비를 원격으로 제어하며 품질검사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적용한 생산시스템은 생산효율과 품질경쟁력을 동시에 극대화시킬 수 있어 창원1사업장의 생산능력은 연간 200만대에서 300만대로 최대 50%까지 늘어날 예정이다.

 

▲LG전자 창원 스마트공장의 새롭게 준공된 건물인 '제품규격시험센터' 내부 무향실


또 신공장은 태양광 패널,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고효율 공조시스템 등 친환경 에너지 설비를 적용해 온실가스 및 에너지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부터 가전제품 연구개발조직의 역량을 한 곳으로 통합한 창원R&D센터를 본격 가동하기 시작했다. LG전자는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에서 최첨단 연구개발단지와 스마트팩토리를 모두 갖춘 창원1사업장이 프리미엄 시장에서 지배력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10월 26일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창원1사업장에서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허성무 창원시장, 천성봉 경상남도미래산업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팩토리 구축 기념식’을 가졌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이번 기념식은 스마트팩토리 구축의 첫 성과이자 창원국가산업단지의 미래를 여는 서막”이라며 “창원사업장을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시장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의 위상을 강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나리 기자(el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8.07.31
디지키 2018.11
이전글
웨스턴디지털, 스마트 비디오 수요 위한 스토리지 솔루션 확대
다음글
실리콘랩스, 저전력 셀룰러 IoT 애플리케이션 위한 ‘LTE-M 솔루션’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다이어리 홍보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