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청년창업 2018.03.21

홈 > 전자·ICT > 뉴스&프로덕트

ATM아이엔씨 2018.01.05


이달의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지맨스 기사본문

블록체인, 부동산 거래에도 활용된다

입력 : 2018.05.17 11:54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블록체인 기술이 부동산 산업에도 본격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블록체인 운영자문업체 넥스트블록의 거래 및 투자 플랫폼 '비홈(BHOM)'은 최근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비홈은 블록체인 홈(BLOCKCHAIN HOME)의 약자로, 안정적인 부동산의 가치를 암호화폐로 교환하는 부동산 소유권 분산 토큰이다. 비홈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탈중앙 부동산 거래 및 투자 모델을 구현해 소비자들이 암호화폐를 이용해 부동산을 임대하고 거래하는 환경을 구축하고자 기획됐다.


기존 부동산 거래의 가장 큰 문제는 ‘증명’이다. 등기라는 방식을 통해 공인된 증명을 제공하도록 법과 제도가 마련되어 있지만 대금 지급 전 권리관계의 변동, 인감 위조, 절차의 복잡성 등으로 인해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것. 여기에 부동산 거래에 있어서도 큰 규모의 자금이 오가기 때문에 자본이 있는 소수의 사람들만이 참여가 가능하단 점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비홈은 블록체인을 통해 모든 부동산 계약을 스마트컨트렉트 형태로 보관한다. 소비자는 계약 체결 시점에 공공 데이터베이스에서 권리 정보를 받아와 곧바로 확인할 수 있고 권리의 양도와 대금 지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으며, 위조 또한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


기존의 복잡한 증명 확인 절차 또한 사람 대신 비홈의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진행한다. 사용자는 결과를 확인하고 버튼을 눌러 계약을 체결하는 것만으로 모든 부동산 거래를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비홈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플래닝코리아는 도시, 건축, 주거 분야의 개발사업관리회사로 리인벤트 파리, 리인벤트 라센느, 잠실 종합운동장 등 지방자치단체 및 공공기관들과 다양한 건축, 도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비홈 프로젝트는 현재 2차 프리세일이 진행 중으로, 암호화폐공개(ICO) 플랫폼인 넥스트아이씨오(NEXTICO)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조상록 기자(mandt@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8.07.31
디지키 2018.10
이전글
RIGOL, 실시간 스펙트럼분석기 'RSA5000' 출시
다음글
인텔 공인대리점, ‘우리가족 인텔 정품 CPU 생활’ 프로모션 실시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다이어리 홍보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