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홈 > 전자·ICT > 뉴스&프로덕트

터크코리아 2017.04
인성정보 2017.10
이달의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ATM 2017.05

과기정통부-TTA, 판교에 '글로벌 IoT 시험인증센터' 개소..."IoT 중소기업의 플랫폼·네트워크 인증을 한곳에서"

입력 : 2017.11.15 09:06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는 14일(화) 판교 기업지원허브에서 중소기업의 사물인터넷(IoT)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국제표준 기반의 시험인증과 호환성 검증을 지원하기 위한 ‘글로벌 IoT 시험인증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사물인터넷은 연결된 사물의 개수가 증가할수록 다양한 정보가 결합되어 더욱 새롭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국내 통신사, 가전사 등은 방대한 양의 사물(기기)들이 안정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공인된 국제표준을 채택하고 있다.

 

이번에 개소한 ‘글로벌 IoT 시험인증센터’에서는 IoT 네트워크, 플랫폼 등 다양한 국제표준의 시험․인증 자격을 획득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가 종합적인 IoT 시험․인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중소기업의 IoT 제품․서비스가 국제표준에 맞게 개발되었는지, 시장에 출시된 주요 IoT 서비스와의 호환성이 확보되었는지 검증 후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집중 지원한다.

 

이를 통해 국내 IoT 중소기업은 통신사, 가전사 등과 협업하여 사업기회를 창출하고, 나아가 글로벌 기업과의 호환성 확보로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과기정통부는 ‘글로벌 IoT 시험인증센터’를 기반으로 통신사, 가전사 등과 함께 우수 IoT 중소․벤처기업을 발굴하고 개발‧검증‧상용화 전 단계를 지원해 대표 성공사례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최영해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사람과 사물 등 모든 것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IoT는 필수적인 기술이자 핵심 기반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앞으로 ‘글로벌 IoT 시험인증센터’를 거점으로 국내 IoT 중소․벤처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해 한국이 글로벌 IoT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과기정통부 최영해 인터넷융합정책관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박재문 회장을 비롯하여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전자부품연구원 등 유관기관과 다양한 IoT 제품․서비스를 출시하고 있는 통신사, 가전사, 한국전력공사, 관련 중소기업 등이 참석했다.

/김진희 기자(atid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마이크로칩 11월 이벤트
브래디 2017.10
이전글
31개 공공기관, 1조 3,490억 원의 R&D 투자와 4차산업혁명 대응 투자 권고
다음글
랜섬웨어 위기 및 대응 솔루션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