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청년창업 2018.03.21

홈 > 전자·ICT > 마켓트렌드

ATM아이엔씨 2018.01.05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지맨스 기사본문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화웨이·샤오미가 성장세 이끌어

입력 : 2018.12.06 11:45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중국 스마트폰 기업들이 판매량 점유율을 빠르게 올리고 있다. 2018년 3분기에만 해도 중국 화웨이는 판매량을 43% 끌어올렸다. 같은 시기에 삼성전자는 14% 하락했다.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가 발표한 ‘2018년 3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최종 사용자 대상 스마트폰 판매량은 1.4% 성장한 3억8,900만 대를 기록했다.


2018년 3분기 7,336만대를 판매한 삼성전자는 시장점유율 18.9%로 1위 자리를 지켰다. 하지만 전년동기대비 3.4%포인트 하락했다. 화웨이는 5,221만대를 판매하며 전년동기대비 시장점유율 3.9%포인트 증가한 13.4%를 차지했다. 애플은 4,574만대를 판매한 애플은 11.8%라는 시장점유율을 동일하게 유지했다. 샤오미는 3,321만대를, 오포는 3,036만대를 판매했다.


가트너의 책임 연구원인 안슐 굽타(Anshul Gupta)는 “화웨이와 샤오미를 글로벌 스마트폰 공급업체 목록에서 제외시킨다면 최종 사용자 대상 스마트폰 판매는 5.2% 하락했을 것”이라며, “중국의 유수 휴대전화 제조사들은 저렴한 가격, 고급 카메라 기능, 고품질 해상도 디스플레이 등을 앞세워 2018년 3분기 신흥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보였다”고 말했다.


대다수 휴대전화 제조사들이 스마트폰 판매 둔화를 겪는 가운데, 화웨이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는 2018년 3분기 43% 증가했다. 화웨이는 중화권 내 1위 스마트폰 브랜드로, 다수의 유럽 시장에서도 3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안슐 굽타 책임 연구원은 “화웨이가 중동, 아태지역, 아프리카 등의 신흥 시장에서 브랜딩과 유통에 투자하며 공격적으로 점유율을 확장하면서 삼성과의 격차를 계속해서 좁히고 있다”며, “화웨이는 저가 라인인 아너(Honor) 시리즈 스마트폰을 주력 상품으로 내세워 이들 시장 내 피처폰 수요를 스마트폰 수요로 전환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2018년 3분기 전 세계 상위 5개 공급업체별 최종 사용자 대상 스마트폰 판매량 (단위: 1,000 대)

공급업체

2018년 3분기

판매대수

2018년 3분기

시장점유율 (%)

2017년 3분기

판매대수

2017년 3분기

시장점유율 (%)

삼성

73,360.1

18.9

85,605.3

22.3

화웨이

52,218.4

13.4

36,501.8

9.5

애플

45,746.6

11.8

45,441.9

11.8

샤오미

33,219.7

8.5

26,853.2

7.0

OPPO

30,563.4

7.9

29,449.2

7.7

기타

153,960.0

39.6

159,742.0

41.6

총 계

389,068.2

100.0

383,593.4

100.0

출처: 가트너(2018년 12월)


2018년 3분기 삼성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14% 하락했다. 이는 가트너가 전세계 스마트폰 매출 추이를 발표해 온 이래 가장 큰 하락세다. 삼성의 갤럭시 S9과 S9+, 노트9은 올해 수요를 회복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고, 업그레이드된 중저가 라인 스마트폰은 인도 등 핵심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는 상위 중국 브랜드들과 치열한 경쟁을 계속하고 있다. 중국 브랜드들이 아태지역을 넘어 다양한 지역으로 영향력을 확장해 나가면서 삼성의 기회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


애플은 2018년 3분기 0.7% 성장하며 거의 변화가 없었다.


안슐 굽타 책임 연구원은 “애플의 아이폰은 중국 내 성장 둔화 및 경쟁 심화와 더불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의 포화 상태에 직면했다”며, “지난 9월 출시된 애플의 새로운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2018년 애플의 전반적인 아이폰 판매량의 향방을 가를 것이다. 초기 채널 점검에 따르면 Xs 맥스의 판매량이 Xs의 판매량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Xs 맥스는 애플의 점유율이 줄어들고 있는 중국 시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이 크게 감소하면서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사용자 경험 차별화와 새로운 사용자 가치 창출을 위해 5G와 폴더블 폰 등 새로운 기술로 관심을 돌리고 있다.


가트너의 책임 연구원인 로버타 코자(Roberta Cozza)는 “2019년은 다양한 5G 기술의 연구 개발과 테스트 및 시범 적용에 중요한 해가 될 것으로 보이나, 2020년 이전에 5G가 모바일 기기에 대거 상용화되는 어렵다”며, “2020년 5G 휴대전화 판매량은 총 6,500만 대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삼성전자, 화웨이, LG전자 등 몇몇 업체들은 2019년 새로운 폴더블 폰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로버타 코자 책임 연구원은 “초기 관심 단계를 넘어서면, 폴더블폰의 가격은 높을 것이고 사용 편의성도 절충될 것”이라며, “업체들이 강력한 소프트웨어 생태계를 구축하고 개발자들이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매력적이고 혁신적인 사용자 경험을 만들어 내기 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조상록 기자(mandt@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8.07.31
디지키 2018.12
이전글
LG디스플레이, 중국 현지 은행과 200억 위안 장기 신디케이트론 체결
다음글
한컴그룹, 차세대 주력 신사업 '스마트시티'...시장 주도권 확보 나선다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다이어리 홍보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