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크네트웍스 2019.08.12

홈 > 전자·ICT > 전자·ICT

HP 2019.07.30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중기부, 시스템반도체 다룬 중소벤처기업 미래포럼 개최해

입력 : 2019.08.23 16:01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시스템반도체 분야 중소벤처기업 육성 방안 마련을 위한 다양한 논의 이어져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지난 22일(목) 서울 포스트타워 10층 대회의실에서 ‘시스템반도체 분야 중소벤처기업의 기회와 육성방안’을 주제로 '제1회 중소벤처기업 미래포럼'을 개최했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이번 포럼에는 전문가(박재근 반도체디스플레이학회장, 김수환 서울대 교수), 중소 팹리스 기업(캔버스바이오, 엠데이터싱크, 큐버모티브), 반도체 전문 VC(L&S캐피탈), 반도체 장비기업(주성ENG)과 대학생 등이 참여했다.

 

시스템반도체 기술 환경과 시장 전망, 중소 팹리스 기업이 직면한 현실적인 어려움과, 벤처투자 활성화 방안과 바람직한 기업관계에 관한 활발한 토론이 이뤄졌다.

 

참석자들의 진단과 제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박재근 반도체디스플레이학회장은 자율주행차, AI, IoT 등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 DDIC(디스플레이 드라이브 IC), CIS(CMOS 이미지 센서)에 많은 경험이 있는 국내 팹리스에게 기회로 작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획 단계부터 수요기업이 참여하는 과제를 발굴해 R&D와 사업화 지원까지 패키지로 지원할 수 있는 정부지원의 필요성을 주문했다.


김수환 서울대 교수는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지원전략이 필요하며, 4차 산업혁명이 팹리스의 기회가 되기 위해서는 ‘인공지능 반도체’가 아닌 ‘인공지능을 위한 반도체’에 정부지원이 집중돼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팹리스 기업은 시장수요 부재로 업계는 열악한 상황에 있고, 그간 정부지원이 기업의 현실에 맞지 않았다는 점을 호소했다. 또한, 시장 축소와 재무 악화로 새로운 기술개발이 힘들어지는 악순환이 해결되도록 보다 실질적인 정부지원을 희망했다.

 

김지혜 L&S벤처캐피탈 수석심사역은 시스템반도체는 단순한 칩 제조가 아니며, 세트부분의 지식과 노하우를 갖춘 S/W와의 융합과 개발단계부터 대기업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하면서 사업의 안정성 확보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M&A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민구 주성ENG 부사장은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 중소 팹리스의 사업 기회 보장과 기술탈취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과 팹리스 분야의 창업 촉진을 위한 금융지원시스템 구축을 제안했다.

 

이날 토론을 경청한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전문가들의 진단, 기업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와 각계 제안은 시스템반도체 중소벤처기업 지원정책 수립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성장잠재력이 있는 중소 팹리스를 발굴하여 집중 지원한다면, 이미 인정받은 반도체 기술력, 기업과 미래세대의 열정으로 우리나라 시스템반도체는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이라는 기대를 밝혔다.

 

한편, 중기부는 AI와 바이오헬스, 미래차 분야에 대한 포럼도 연내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재창 기자(prmo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917
디지키 2019.08
이전글
마우저, 최신 발행한 전자잡지 Methods에서 5G 등장 다룬다
다음글
ETRI, 소재부품 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 강화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