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크네트웍스 2019.08.12

홈 > 기계·FA >

HP 2019.07.30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산업부·과기정통부, 자율주행 개발 위한 기술협력 수면 위 오른다

입력 : 2019.08.22 17:21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산업부와 과기정통부가 자율주행 분야의 긴밀한 협업 추진을 위한 '자율주행 Fast-Track 사업' 기술협의체 Kick-off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서는 동 기술협의체의 원활한 운영과 관련기관 간 협력강화를 위해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하는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자율주행 Fast Track 사업은 범부처로 기획·추진 중인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신속한 개발 필요성이 있는 자율주행 분야에 대해 산업부, 과기정통부가 R&D를 수행·연계하는 기술개발사업이다.


산업부는 자율주행차의 AI기반 컴퓨팅 기술 및 차량제어 솔루션 개발, 기술 실증, 국내외 표준을 도출할 예정이며, 과기정통부는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SW 솔루션과 자율주행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SW를 개발하게 된다.


이번 자율주행차 기술협의체에서는 양 부처의 Fast Track 사업 간 기술개발 성과 연계방안과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미래차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민간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금번 기술협의체가 구심체가 돼 자동차 업계와 정보통신 업계가 자율주행 분야 기술협력과 융합이 가속화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자율주행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로서 이종 산업 간 융복합이 필수인 분야다. 범부처 간 협력이 어느 때보다 강조돼야 한다”고 말했다. 

/서재창 기자(prmo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917
디지키 2019.08
이전글
다쏘시스템,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 후원사로 참여해 심사 진행
다음글
4차 산업혁명과 지역산업 융합, 동반성장에서 해답 찾다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