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크네트웍스 2019.08.12

홈 > 기계·FA > 뉴스&프로덕트

HP 2019.07.30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빌딩포인트 코리아, 3D 모델링 솔루션으로 시장 다변화 추진

입력 : 2019.06.13 18:43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빌딩포인트 코리아가 3D 모델링 소프트웨어 ‘스케치업’을 통해 건설과 미디어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트림블 빌딩 솔루션 전문 글로벌 기업, 빌딩포인트는 스케치업의 효율적인 모델링과 수량 산출이 가능한 3D 모델링의 이점을 활용해 건설시장은 물론 영화, 웹툰 등 미디어 분야까지 본격적인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스케치업 3D베이스캠프 서울 2019 행사 전경


그 일환으로 빌딩포인트는 최근 스케치업(SketchUp) 3D 활용 성공사례부터 3D스캐너, 드론 등 차세대 기술과 동향을 공유하는 ‘3D 베이스캠프 서울 2019’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 2회를 맞이한 이 행사는 미국, 일본, 호주, 폴란드 등 전세계 주요 국가에서 개최되는 스케치업 사용자 글로벌 컨퍼런스다.


빌딩포인트 코리아의 강동호 대표는 “스케치업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사용되는 3D 모델링 제품이다. 현재 4,000만명 이상이 스케치업을 사용하며, 건설, 건축, 인테리어, 미디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다”며, 생산성을 크게 요구하는 건설산업에 빌딩포인트의 효율성 높은 디지털 기술로 시장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겠다고 말했다.


트림블의 스케치업 프로덕트 디렉터 존 바커스(John Bacus)도 방한해 기조연설로 “빌딩의 독특한 건축 디자인 뿐 아니라 스마트시티 등 스마트 건설로 3D 모델링 소프트웨어의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높은 수준의 그래픽과 시각화를 제공하는 태블릿,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의 확대 보급으로 건설산업에서 스케치업의 활용은 크게 늘 것”이라고 전망했다.


빌딩포인트는 건설, 건축/인테리어 디자인, 도시 계획, 엔지니어링 등 광범위한 산업 분야의 시각화 도구로 스케치업의 활용이 증가함에 따라 국내 건설시장에 특화된 한국형 건설 실무 스케치업 익스텐션 솔루션을 소개했다.


여기에 파이프모델러(PipeModeler)와 덕트모델러(DuctModeler), 리바모델러(Rebar Modeler) 등 실제 MEP 및 골조 설계에 필수적인 솔루션도 함께 지원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행사의 전시를 통해 홀로렌즈를 선보이며, 스케치업 뷰어, 트림블 커넥트 앱을 활용한 VR, MR 솔루션을 적극 알려 나갈 방침이다.


/조상록 기자(mandt@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7
디지키 2019.08
이전글
현대위아, 5축 머시닝센터에 3D프린터 결합한 가공기 개발
다음글
오토닉스, LCD 디스플레이 멀티 판넬메타 ‘MX4W 시리즈’ 첫 선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