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크네트웍스 2019.08.12

홈 > 기계·FA > 뉴스&프로덕트

HP 2019.07.30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CES 2019 현장] 유브릿지, 인공지능 커넥티드카 서비스 ‘oncar’ 본격 출시

입력 : 2019.01.09 09:53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커넥티드카 솔루션 분야 토종 강소기업 유브릿지(대표이사 이병주)는 CES 2019 개막일 현지 부스에서 커넥티드카 서비스 ‘oncar’(온카)를 공개하면서, 세계 시장에 ‘oncar’의 최신 버전을 본격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oncar’ 최신 버전은 ‘Google Assistant’ 기반의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하고, 유무선을 모두 지원하여 유선이든 무선이든 어떠한 환경에서도 연결이 가능하다.


 CES 2019에서 oncar 시연장면


또한 다양한 차량 내 환경을 고려해서 다양한 비율의 차량 디스플레이를 지원하고 간결하고 직관적이도록 UI를 개선했으며, 안전운전을 돕는 차량 디스플레이 전용 미디어 플레이어인 ‘Trick Play’도 추가했다.


특히 운전 중 스마트폰 및 내비게이션 사용으로 인한 문제를 최소화 하기위해, ‘oncar’는 구글의 AI 음성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지원한다.


이제 ‘oncar’는 한 번의 스티어링 휠 버튼 조작만으로 구글 어시스턴트를 호출해, 음성으로 내비게이션 목적지를 설정할 수 있고, 음성 명령으로 스마트폰 주소록 목록의 사용자에게 전화 걸기나 음악 재생 제어가 가능하다.


구글 어시스턴트가 한국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등  30개 이상의 주요 언어를 지원하므로 해외용 버전 공급에 큰 문제가 없다. 유브릿지는 곧 기능 추가를 통해 SMS와 카카오톡의 메시지를 음성으로 읽어주고 음성으로 답장하는 것도 정식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유브릿지는 ‘oncar’의 기존 안드로이드 솔루션과 함께 애플의 유선 에어플레이(Airplay) 기술을 기반으로 한 단방향 프로젝션 솔루션 및 자체 iOS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함께 출시해 안드로이드/iOS 양대 모바일 플랫폼에 대한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갖췄다.


여기에 이번 CES에서 ‘oncar’를 주목해야할 또 한 가지 이유는 다음 세대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의 청사진을 보여줬다는 점이다. ‘oncar’의 차세대 커넥티드카 서비스(가칭 ‘oncar 2.0’)는 개인화 및 유연성, 개방성을 그 특징으로 한다.


첫째, 전체 서비스를 가급적 상호 독립적인 최소한의 서비스로 나누어서 각 서비스가 단순한 기능을 하도록 하는 ‘마이크로 서비스’기반의 구조이다. ‘마이크로 서비스’의 장점으로는 개발이 빠르고, 유지보수가 쉬우며, 해당 서비스의 오류로 전체 서비스가 멈추는 일이 없다는 것이다.


둘째, ‘스크립트 기반의 서비스 엔진’을 통해 각각의 ‘마이크로 서비스’를 플랫폼 독립적으로 운용할 수 있으며, 편리하고 효율적인 개발환경을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oncar Service Square’(이하 oS2’)이다. ‘oS2’는 커넥티드 카를 위한 마켓플레이스로 누구나 커넥티드카를 위한 ‘마이크로 서비스’를 개발 및 배포할 수 있으며, ‘oncar 2.0’ 플랫폼을 적용한 기기(차량)의 소유자라면 누구나 자신이 원하는 서비스를 찾고,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유브릿지의 이병주 대표는 “자율주행자동차가 실생활에 적용되기에는 아직 갈 길이 멀다”며, “현재 현실적으로 대중이 접근할 수 있는 커넥티드카 서비스는 ‘oncar’와 같은 스마트폰 기반의 커넥티드카 서비스라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따라서 “oncar 2.0은 유브릿지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에 대한 연구개발 노하우가 집약된 결실로 큰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그는 덧붙였다.


한편, 8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인 ‘CES 2019’는 가전의 틀에서 벗어난 미래 기술의 각축장으로 변모하고 있다.


AI와 연계된 커넥티드카 서비스 및 자율주행자동차 기술 등이 다수 전시되면서 모터쇼를 방불케 했다. 실제로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노스홀(North Hall)은 미래 자동차가 점령했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다.

/임근난 기자(fa@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917
디지키 2019.08
이전글
코그넥스, 고성능 3D 카메라 ‘코그넥스 3D-A5000’ 출시
다음글
다쏘시스템, CES 2019서 가상환경 기반 개인화 미래 환경 제시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