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청년창업 2018.03.21

홈 > 기계·FA > 뉴스&프로덕트

ATM아이엔씨 2018.01.05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지맨스 기사본문

기계연구원, 대전 산업단지 지역 악취 해결할 기술 개발 나선다

입력 : 2018.12.07 16:52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이 지역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한 기계기술 원천개발에 앞장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출연연, 대전시와 대덕구 등 지자체가 머리를 맞대고 대전 지역 산업단지 인근 주민의 고충이었던 악취 해결을 위한 기술 개발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기계연은 12월 7일 기계연 대전 본원 대회의실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대전광역시, 대덕구 관계자 및 산업단지 내 기업 관련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생활 창의융합과제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국민생활 창의융합과제는 기술개발을 통해 지역 현안 문제를 해결하자는 취지에서 추진됐다. 이번 과제 ‘플라즈마 및 혁신 신소재 공정을 통한 복합 악취 통합 솔루션 개발’은 기계연이 주관을 맡고, 한국화학연구원과 국가핵융합연구소, 재료연구소가 협동 연구기관으로 참여한다.


연구팀은 오는 2021년까지 60억여 원을 투입해 산업단지와 폐기물 집단 처리 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복합적으로 처리 가능한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이를 위해 기계 시스템부터 촉매 및 흡착 소재, 플라즈마 발생까지 다양한 분야의 연구자들이 머리를 맞대 융합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복합적인 악취에 대해 엄격한 배출 허용기준을 만족시킬 수 있는 정도의 기술을 개발하고, 플라즈마-촉매 산화 공정과 흡착 신소재 개발 등 복합 악취 처리에 적용할 수 있는 원천 신기술을 개발한다는 목표다.


개발된 악취 대응 시스템 기술은 향후 지자체의 지원 사업 및 기업들에 의한 현장 적용을 통해 지역 주민의 문제 해결에 활용될 전망이다.


기계연 박천홍 원장은 “지자체와 협력을 통해 실제 악취발생 지역에 연구실증이 가능해 실제적인 지역 현안 해결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산업단지 인근 주민의 악취 고민을 과학기술로 해결하여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조상록 기자(mandt@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8.07.31
디지키 2018.12
이전글
기표원, ‘2018 대한민국 표준리더십 컨퍼런스’에서 표준의 새로운 역할 모색
다음글
산단공, 2018 안전문화대상 최우수기관 선정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다이어리 홍보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