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청년창업 2017.12

홈 > 기계·FA > 뉴스&프로덕트

ATM아이엔씨 2018.01.05
인성정보 2017.10
이달의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센트롤, 국방 심포지엄에서 3D 프린팅을 활용한 군수품 국산화 방안 제시

입력 : 2017.12.08 16:00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한국 방위사업 발전 및 투명성 제고를 위한 심포지엄이 12월 7일,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심포지엄은 더불어민주당의 김병기 의원과 한국사회안전범죄정보학회가 주최했으며, 이선희 전 방위사업청장과 법무법인 진운의 권경현 변호사, 광운대 김한경 교수, 숭실대학교 조병호 교수, 승장래 세명대 교수, 센트롤 최성환 대표이사, 노용운 이사 등이 토론 패널로 참석했다. 


센트롤은 토론 발제에서 군수부품의 자체조달을 통한 방위산업 활성화 추진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1조원에 달하는 외자 도입 군수품을 국내 3D 프린팅 기술 활용을 통해 수입대체에 나서자고 제안했다.  


우리나라 군수품의 외자 도입 규모는 2011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만약 부품 수급 문제로 고가의 장비 자체가 운용되지 못한다면 장비 운용의 문제를 넘어 군 전력의 누수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실정이다. 


현재 3D 프린팅 기술이 가장 앞서 있는 미국은 2016년에 RAMBO라고 불리는 3D 프린터로 출력된 유탄발사기 시험발사에 성공했으며, 러시아도 방산업체 UIMCSMS가 최초로 3D 프린팅 기술로 생산한 무인항공기 RHV-35를 제작해 공개한 바 있다. 특히 RHV-35는 24시간만에 제작이 가능하며, 각 구성부품은 15분만에 생산이 가능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센트롤은 군수품의 유지보수 및 국산화를 위해 1단계로 3D 프린팅 서비스 아웃소싱 및 기술이전 추진, 2단계로 3D 프린터 도입을 통한 자체 운용기반 확보의 2단계 도입 프로세스를 제안했다. 한국사회안전범죄정보학회도 깨끗하고 투명한 방위사업 수행으로 자주국방력을 강화할 것을 강조하며, 3D 프린팅 기술 등 국방기술 국산화 방안에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군수부품의 국산화가 이루어지면 장비 제작의 독자적 기술력을 축적한다는 기본적인 목적 달성 외에도 부품 수급의 투명성 확보를 통해 방산 비리를 방지하는 효과도 높일 수 있다. 무엇보다 옛 소련과의 차관 상환문제로 불거졌던 ‘불곰사업’의 부품 수급 문제에 대한 중요한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센트롤은 현재 군수품 및 국가 기간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대형 3D 프린터를 개발하고 있다. 1m급 이상의 대형 부품을 출력할 수 있는 SB1000 개발이 완료되면 군수품뿐만 아니라 조선, 건설, 자동차, 항공 산업 등을 중심으로 대형 부품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정아 기자(prmo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마이크로칩 2018.01
디지키 2018.01
이전글
SK텔레콤, 1만명 다녀간 ICT 토론의 장 ‘T 개발자 포럼’ 50회 개최
다음글
KT DS, 검증된 인프라 갖춘 ‘AI 컨택센터 플랫폼’ 첫 선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