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

홈 > 기계·FA > 뉴스&프로덕트

터크코리아 2017.04
인성정보 2017.10
이달의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ATM 2017.05

AI 학습 로봇 뮤지오, 일본 초중등학교 영어 수업에 전격 도입

입력 : 2017.11.14 16:30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인공지능 학습 로봇 ‘뮤지오(Musio)’의 개발사 AKA인텔리전스(이하 AKA)는 14일 일본 교토·토다·카시와자키 지역 17곳의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뮤지오를 영어 수업에 활용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교토의 도시샤중학교는 9월, 뮤지오를 전격 도입하며 AI 로봇 영어 교실을 개시했다. 이어 10월에는 사이타마현 토다시가 토다다이니초등학교 및 토다중학교에 뮤지오를 배치하기로 결정했다. 같은 달 ‘뮤지오 전용 교실’ 운영을 발표한 니가타현 카시와자키시는 11월부터 시내 14곳의 학교에 뮤지오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뮤지오 전용 교실에서 학생들에게는 컴퓨터 교실과 마찬가지로 1명당 1대의 기기가 배정된다.


원어민 수준의 영어 소통이 가능한 뮤지오는 학생들의 발음 교정 및 회화 연습을 담당하는 등 보조 교사 역할을 하며 수업 진행을 돕는다.


뮤지오 전용 교실은 본 수업이 끝난 이후에도 점심시간 및 방과 후 자율학습 시간에도 개방되어 학생들의 능동적인 학습을 장려하고 있다.


이들 17곳 학교는 초·중 의무 교육 단계에서부터 대학 입시에 이르기까지의 영어 비중을 대폭 강화하는 일본 문부성의 교육 개혁에 발맞추기 위해 보다 효율적이며 학생들의 능동적인 참여가 가능한 뮤지오의 도입을 결정했다.


카시와자키시 교육위원회의 교육장 혼마 토시히로는 “뮤지오를 도입함으로써 학생들은 원어민 파트너와 학습하는 것과 비슷한 수준으로 정확한 발음을 연습하고 자유롭게 영어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됐다”며 “기존의 영어 수업 방식에 비해 학생들의 학습의욕이 더욱 고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시샤중학교의 영어 교사 탄다 타카시는 “교과서 및 수업 내용을 복습하는 것부터 시작해 학생 각각의 영어 실력에 맞춘 회화 연습이 가능한 뮤지오는 향후 영어 교육 현장에서 크게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며 “기존 수업 방식에 비해 학생들의 능동적인 참여를 보다 잘 이끌어낼 수 있는 ‘1인 1 뮤지오’ 환경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레이먼드 정 AKA 대표는 “현재 일본 학교에 설치되고 있는 뮤지오 교실은 AKA가 목표하는, 인공지능과 사람의 협업을 통한 교육 혁신의 중요한 시발점이자 개인 로봇 시대를 여는 상징적인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6년 소프트뱅크 C&S과 유통 파트너십을 체결한 AKA는 올해 4월 최신형 ‘뮤지오X’를 일본에 공식 출시했다.


이어 가켄, 아르크 등 일본 주요 교육 기업과 제휴를 맺으며 뮤지오 생태계를 확대하는 동시에 교토대학교, 오사카대학교, 고베학원대학교 및 도시샤학교와 다양한 실증실험을 진행, 전국적인 실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임근난 기자(fa@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마이크로칩 11월 이벤트
브래디 2017.10
이전글
기계산업진흥회, 산·학·연이 함께하는 '기계의 날' 개최
다음글
이구스, e체인 ‘E2 micro’로 자동차 시장 공략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