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당_메이드인코리아

홈 > 기계·FA > 마켓트렌드

데이터로직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2019년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려

입력 : 2019.01.11 16:20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첨단 헬로티]


세계 제일의 조선해양국가라는 자부심을 지켜가자고 결의


2019년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가 산업부 최남호 시스템산업정책관, 강환구 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 가삼현・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 유재수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1.10(목) 16:00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렸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한국조선기자재조합 등 조선해양관련 10개 기관이 공동 주최한 신년 인사회에는 산학연 대표 100여명이 참석했다.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업계 대표들은 2018년을 여전히 힘든 한 해였으나 오랜불황 끝에 수주가 회복되는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또한, 2019년이 세계 발주량 및 국내 생산량 증가, 고용상황 개선 등 조선경기가 본격 회복세를 나타내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참석 대표들은 올해도 강재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 및 세계경기 둔화 가능성 등 불안요인도 있다며, 지속적인 원가절감 노력과 기술 경쟁력 강화를 통해 세계 제일의 조선해양국가라는 자부심을 지켜가자고 결의했다.


이에, 산업부 최남호 국장은 혹독한 불황 속에서도 7년만에 중국을 제치고 1위를 탈환한 조선해양인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그는 정부도 조선업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고, 지난해 활력제고 방안에서 제시한 1.7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확실히 이행하며, 친환경・스마트화 패러다임 전환에 대한 적극대응, 조선해양업계의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 지원 등 정책방향을 밝혔다.


특히, 최 국장은 업계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한 업계와의 적극적인 소통 의지를 강조하면서, 최저임금 인상의 현장 안착을 위해 정부는 재정지원과 제도개선 등 업계 어려움을 완화하고자 지속 노력하고 있다며, 업계에서도 일자리 질 개선과 사람중심 경제 구현을 위한 최저임금 인상에 동참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재창 기자(prmo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어드밴텍 2019.07
디지키 2019.07
이전글
패러데이, ASIC 공장 자동화 완성 및 출하해
다음글
CTA, 혁신챔피언 16개국 공개한 '2019 국제 혁신 스코어보드' 발표
교육원 법정의무교육
개풍전자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