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시스템즈 20200123

홈 > 기계·FA > 테크인사이트



Advertisement
매거진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잡지이미지
  • 구독신청
  • 광고안내

유지로봇 2020.12

오토데스크, '현대차와 개발하는 미래 모빌리티' 온라인서 디자인 공개

입력 : 2020.10.26 10:36

글자크게보기 글자작게 댓글달기 좋아요 즐겨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헬로티] 


미래형 모빌리티에 필요한 다양한 소재 개발, 부품 경량화 및 고강도화 실현


오토데스크는 현대자동차그룹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New Horizons Studio)’와 걸어 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카 개발을 위한 양사의 협력에 대해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인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는 로봇과 전기차 기술을 기반으로 제작한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지난 CES 2019에서 처음 선보였다.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는 4개의 바퀴를 탑재한 로봇 다리를 활용해 기존 자동차로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 및 상황에서 활용하도록 설계됐다.


보행과 운전을 동시에 수행하기 때문에 복잡한 설계 과정과, 더욱 강한 내구성 및 경량화된 부품 개발을 필요로 했다.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는 이러한 요구 사항을 충족하고 효율적인 설계를 위해 오토데스크의 통합 설계 소프트웨어 'Fusion 360'의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을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개발에 활용했다.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은 인공지능(AI) 기술을 바탕으로 강도, 무게, 소재, 제조 방식 등 사용자가 입력하는 설계 조건에 맞춰 수 백, 수 천 개에 달하는 다양한 설계 옵션을 제공한다.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는 로봇 다리에 고성능 전기 모터를 장착해야 했다. 또한, 보행과 바퀴 이동에 무리가 없도록 강성을 높이는 동시에 가벼운 무게가 요구됐다.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을 활용해 개발한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카


이에 오토데스크 연구팀은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와 협업해 메탈폼, 탄소 섬유 및 새로운 금속 합금 등 무게가 더욱 가볍고 미래 지향적인 소재를 탐색할 수 있었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모든 팀원이 손쉽게 설계 및 엔지니어링 정보를 공유하고 프로젝트 현황을 파악하는 솔루션 도입이 필수적이었다.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 팀원들은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이 지원하는 클라우드 기능을 바탕으로 한층 원활한 협업을 진행할 수 있었다.


존 서(John Suh) 현대자동차그룹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 상무는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은 사람의 생각이 닿지 못하는 범위까지 디자인 가능성을 넓혀준다. 엔지니어나 설계자가 다양한 관점에서 수많은 설계 옵션을 검토하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존 서 상무는 “반복 작업 시간을 줄여주고 설계자가 더 복잡한 설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시간을 할애하도록 지원해 작업 전반에 디지털 솔루션을 도입하면서도 설계 방향은 인간이 직접 주도해가도록 도와준다”고 설명했다.


김동현 오토데스크코리아 대표는 “지난 150여 년간 지속된 자동차 산업은 최근 기후 변화에 따른 여러 규제와 전기차 시장의 약진, 글로벌 유통망의 변화 등으로 인해 빠른 변화와 혁신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현 대표는 “이번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산업 군에 적용할 수 있는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의 범용성과 지속가능성 기여 등 새로운 가능성을 찾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토데스크는 오는 11월 5일 오토데스크의 제너레이티브 디자인 가능성을 경험할 수 있는 자사 첫 온라인 체험 행사인 ‘디자인 라이브(Design Live)’를 ‘인공지능과 함께 새로운 가능성을 찾다’라는 주제로 개최한다.


이 행사에 존 서 상무가 연사로 참여해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개발 과정과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디자인적 견해를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오토데스크 리서치(Autodesk Research) 마크 데이비스(Mark Davis) 산업 미래 연구 시니어 디렉터는 세계적 디자인 거장 필립 스탁(Philippe Starck)이 디자인한 AI 의자 제작에 참여한 경험과 함께 다양한 제너레이티브 디자인 활용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디자인 라이브에서는 국내 스타트업, 메이커, 학생 디자이너 3인이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디자인을 개발해 경합을 벌이는 ‘디자인 배틀(Battle of Design)’을 비롯해 행사 전체 참석자의 디자인 실력을 선보이는 ‘디자인스톰(DesignStorm)’도 진행될 예정이다.

/서재창 기자(prmoed@hellot.net)

이 기사는 의 요약글입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를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상세내용보기

산업단지신문 배너
디지키 2020.12
이전글
산업부, 동유럽 4개국(V4)과 친환경 이동수단 협력 위한 포럼 결성
다음글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어울림 오케스트라 프로그램’ 연이어 진행
주요 파트너 / 추천기업

디지키 전자부품

마우저 전자부품

(주)코닥트 케이블케리어

F&B Soultion co. 엔코더

(주)동화기업 오일쿨러/유압부품

트윈컴퍼니 Bolting최적솔루션

바움뉴텍 하모닉감속기

세원정밀전자 오토스위치

삼원액트(주) FA제어반배선기기

신한전자기기 크레인안전장치

티아이씨(주) 볼스크류

(주)이디에스 감속기

(주)맵스코 볼 스크류 / LM가이드

KEM 공작기계관련부품

토마스케이블 케이블

씨크코리아 센서

효성훼바 모터콘트롤러

나라삼양감속기 감속기

케이씨티앤에스 소재부품

마이클앤솔루션 튜브넘버링기

엔아이피 머신비전

플루크네트웍스 테스터기

엘리먼트14 전자부품

SEC e-beam

에스디상사 공구

오토빔 공장자동화

지브라 자동인식 산업

더블유케이티 절연제품

성안당 기술서적

댓글쓰기

0/500

등록
전체 댓글수 0

최신순 | 인기순

    댓글이 없습니다.